레진코믹스 피해 작가들, 한희성 레진 의장 조사 촉구

    128527
    0
    SHARE
    ▲22일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레규연 소속 만화가들과 시위 참가자들이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윤은호 기자

    (철도신문)=레진코믹스에서 전 대표의 블랙리스트 지시로 피해를 입은 웹툰 만화가들을 포함, 레진코믹스에서 만화와 웹소설을 게제한 바 있는 작가들로 구성된 레진 불공정행위 규탄연대(이하 ‘레규연’)와 청년참여연대,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가 22일 공정거래위원회 서울사무소가 위치한 정부과천청사 정문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레진코믹스 전 대표였던 한희성(레진) 레진코믹스 의사회 의장을 공정거래법 제23조 1항 1호에 따른 우월적  지위남용에 의한 불공정거래행위로 공정거래위원회 서울사무소에 신고했다.

    레규연에 따르면 한희성 전 대표는 레진코믹스 초창기였던 2013년, 당시 만 17세의 웹툰작가 지망생인 A씨의 데뷔작품에 충분한 기여 없이 자신을 글 작가로 끼워 넣어, 수익의 30%를 요구해 분배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작가 측에 따르면 한희성씨는 작품 작성 과정에 있어서 원안이나 플롯, 콘티, 대본에 기여한 바가 없고 작품에 대해 캐릭터의 이름, 작품 수위에 대한 조언, ‘1화’ 콘티에 대한 피드백 몇 가지 의견만 제시했을 뿐이었다.

    레규연 소속 작가인 미치작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희성 전 대표는 ‘나는 작가님의 팬’이라며 접근해 친분을 쌓은 이후, 법정대리인의 동의도 받지 않고 연재 계약을 체결하고, 30% 조항으로 작가가 항의하자 “네가 어려서 잘 모르나본데, 이게 업계관행이다”고 말했다. 심지어 한 전 대표는 피해작가를 상대로 계약서를 쓰거나 고료를 준다는 약속 없이 ‘레진코믹스 이용안내 만화’를 며칠 만에 작업하도록 지시했다. 피해작가는 4편의 만화를 작업하고도 몇 달이 지난 뒤에야 소정의 작업비를 겨우 받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미치 작가는 “매년 작가 데뷔를 꿈꾸는 지망생들의 관심이 늘고 데뷔연령도 낮아지고 있지만 그만큼 ‘업계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기업이 지망생들을 착취해 저작권마저 빼앗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이는 웹툰만이 아니라 웹소설, 일러스트 작가 등 모든 창작업계에 벌어지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 22일 ‘레진 불공정행위 규탄연대’ 소속 작가가 피켓을 들고 있다. (윤은호 기자)

    이날 레규연과 연대단체들은 또 다른 창작업계 착취 사건도 공개했다. 한 학원에서 고3때 입사한 한 애니메이터가 올해 퇴사하자 학원장이 입사 전에 창작한 캐릭터를 모두 학원 명의로 상표권을 등록하는 사건이 있었다. 이에 해당 애니메이터가 피해 사실을 공론화하자 해당 학원은 해당 애니메이터를 명예훼손죄로 고소하였다. 레규연 측은 창작지망생들의 불공정 거래행위가 만연함에도 입막음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연대에 나선 청년참여연대 조희원 사무국장은 “예술인복지법으로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불공정계약이 금지돼 있기는 하지만, 예술인 등록을 하지 못한 미성년·아마추어 작가들은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미성년·아마추어 작가들도 예술인복지법 적용을 받도록 관련 법률을 개정함과 동시에 미성년자 작가들의 불공정 데뷔를 막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적절한 안내와 교육 프로그램, 상담과 법적 조력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레규연과 청년참여연대,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이외에도 사건에 대한 레진코믹스의 꼬리자르기식 대응을 강력히 비판하며 “이 사건을 웹툰을 비롯한 문화산업계 전반에 만연한 창작노동자 착취 실태와 그릇된 업계 관행을 공론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정부와 각 지자체들이 문화예술계 전반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공정행위를 뿌리뽑기 위한 제도적 개선에 나설 것을 촉구했으며, 공정거래위원회에 한씨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고, 그동안 나서지 못했던 다른 피혜 사례자들도 함께 나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들 세 단체는 앞으로도 문화예술계에 만연한 불공정행위를 공론화하고 해결하기 위한 캠페인을 이어나겠다며, 시민들의 응원과 연대를 주문했다.

    한편 레진코믹스는 이날 오후 1시 경 블로그를 통해 “레진코믹스는 작가들의 수입 분배 협의에 대해 직접 관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레진코믹스는 “A작가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합의를 제시한 바 있으나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한 상황이며, 계약 종료 입장을 11월 7일과 12일 확인요청한 상태다. 해당 사안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원만한 해결을 바란다”고 밝혔다. /윤은호 기자

    SHARE
    Previous article유니아나, 코나미 리듬게임 세계대회 ‘8회 KAC’ 국내예선 개최
    철도신문 · 뉴스T 기자. 아닌 것을 아니라고 하고, 그런 것을 그렇다고 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느리지만 정확한 보도로 독자 여러분과 소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