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in news 서울시 국정감사, 지하철 설비 문제 중점적으로 드러나

서울시 국정감사, 지하철 설비 문제 중점적으로 드러나

158
0
SHARE

 

▲서울 지하철 까치산역 (철도신문 참고사진)

(철도신문)=지난 22일 서울시청에서 개최된 서울특별시 국토교통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울지하철의 여러 문제점들이 지적되었다. 특히 서울시민과 인천시민, 경기도민의 발을 잇는 지하철 역사들이 화재, 지진에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임종성 더불어민주당(경기광주시을) 의원은 현재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철도 역사 중 한 곳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어 있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다. 임 의원에 따르면 현행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는 바닥면적 합계가 5000㎡ 이상이거나, 수용인원이 500명이 넘는 역사에는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화되어 있다. 그러나 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277개 역사 네 곳 중 한곳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2호선 14개역, 3호선 2개역, 4호선 5개 역, 7호선 28개 역, 7호선 6개 역, 8호선 12개 역에 설치가 되어 있지 않았는데, 이중 한 해 4천 만 명이 이용하는 삼성역을 포함해 1천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역사가 22곳에 달했다. 그러나 서울교통공사는 해당 역사 건설시 설치 규정이 없었다는 이유로 설비 개선을 미루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김석기 자유한국당(경주시) 의원에 따르면 1~8호선 지하철 구간 노선 318.4㎞ 중 내진설계 비율이 5.2%에 불과한 16.5㎞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0년도 이후에 개통된 3호선 수서~오금(3.7㎞) 구간이나 7호선 온수~부평구청(11.0㎞)구간을 제외하면 3호선, 4호선, 5호선, 7호선, 8호선처럼 아예 기본 개통구간에는 내진성능이 확보되어 있는 구간이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지 않은 곳도 1호선 0.2㎞, 2호선 1.5㎞, 3호선 3.7㎞ 등으로 매우 저조했다.

김석기 의원은 지하철이 개통된 1970~80년대의 내진설계 규정 미비로 건축법에 내진 관련 규정이 최초로 반영된 88년 이전에 지어져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김 의원은 “천만 서울시민의 대중교통 수단인 지아철의 안전을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내진보강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에 따르면 화재나 지진 발생시 예상 비상대피시간(모든 승객이 4분 이내에 승강장에서 벗어나고, 6분 이내에 외부출입구를 벗어나도록 한 규정)초과하는 서울교통공사 역사가 38.4%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1호선 3개, 2호선 12개, 3호선 12개, 4호선 7개, 5호선 23개, 6호선 21개, 7호선 28개, 8호선 2개, 9호선 1개 역사다.

이 중 가장 대피시간이 오래 걸리는 역사는 8호선 산성역으로 15분 5초가 걸리며, 기타 2호선 교대역, 5호선 영등포시장역, 6호선 버티고개역, 7호선 숭실대입구역도 해당 규정보다 두 배 이상의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임종성 의원에 따르면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BF)인증을 받은 서울지하철 역사가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장애인개발원 주도로 공공건축물이나 교통여객시설 내에서 교통약자들의 이동편의를 위해 건축물의 계획 설계부터 이를 평가하는 배리어프리인증은 12월 개통하는 9호선 3단계 사업 8개 역사만 BF예비인증을 받은 상태다.

또한 휠체어 리프트의 리프트 호출 버튼과 계단간 이격 거리가 1m 이내인 휠체어 리프트가 15개에 이르고, 교통약자용 승강기가 아예 설치되어 있지 않은 역사도 27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시각장애인을 위한 승강문 안전문 점자안내 표지판이 미비한 곳도 1~8호선 구간 208개 역사에 달했다. 이에 임 의원은 “서울시가 신규역사 뿐만 아니라 기존에 운영 중인 307개 지하철 역도 BF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