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T IT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와 스마트철도의 미래

[기자수첩]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와 스마트철도의 미래

349
0
SHARE
▲12일 로렌스 김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가 안드로이드 오토를 설명하고 있다. /윤은호 기자

(철도신문)=지난 12일, 구글이 현대기아차,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발표한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 アンドロイド・オート)의 발표는 놀라운 것이었다. 스마트폰과 차량이 연결돼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 기능이 영어에 이어 세계 두번째로 한국어로 구동되는 순간이었다.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오토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차량을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연결, 스마트폰의 기능을 지원해 편리한 주행경험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특히 운전 중 주행자의 집중도 유지를 위해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어플리케이션간 소통이 가능하게 했다. 이 과정에서 운전을 방해할 필요가 있는 동영상 재생은 서비스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신경을 많이 썼다.

▲12일 존 최 안드로이드 오토 엔지니어링 매니저가 안드로이드 오토를 시연하고 있다. /윤은호 기자

이날 시연회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에 최초로 적용된 서비스는 크게 세 가지다. 운전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네비게이션, 미디어 듣기, 전화·메시지 걸기가 그것. 특히 이 기능이 구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어디에나 지원되는 음성인식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와 결합되면서 운전자나 동승자가 스마트폰에 손을 대지 않아도 ‘오케이 구글'(Ok Google)이라는 한마디로 차량과 통합된 사용자경험을 체험할 수 있게 됐다.

네비게이션의 경우 그동안 구글과 정부간 국내 지도 반출 논란을 감안해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를 기본 앱으로 채택했다. 국내 교통환경에서 독보적 사용성을 확보한 노하우를 최대한 반영하면서 안드로이드 오토의 스펙에 맞춰야 하는 개발사항이 많아 내려진 결정이라고 한다. 해외 운전시에는 글로벌 내비게이션 웨이즈도 다운받아 사용이 가능하다. 음악이나 팟캐스트 또한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음성명령만으로 재생이 가능했다.

▲12일 시연장에서 기자가 직접 시연차량에 폰을 접촉해봤다. 곧바로 Android Auto의 설치 안내가 떴다. /윤은호 기자

특히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의 런칭이 더 놀라웠던 점은, 현대차는 2014년 4분기, 기아차는 2013~2015년부터 판매한 차량에 이 기능을 실행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했다는 것이다. 이는 2015년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차량을 최초로 발표한 업체가 현대·기아차였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미 현대기아차가 해외에서 구글과 협업을 진행하면서 국내 차량에도 작동이 가능하도록 기술적 개발을 했고, 그 락을 공개일에 협력해 풀었을 뿐이라는 설명이 놀랍기만 했다.

따라서 12일 이후부터 국내 차량중 상당수가 업데이트를 통해 안드로이드 오토 기능을 실행할 수 있다. 물론 GM대우 쉐보레 브랜드의 차량도 2016년 이후 출고된 차량이 지원된다. 자세한 지원 가능 차량 기종에 대해서는 안드로이드 오토 한국 홈페이지를 참조할 수 있다. 특히 안드로이드 오토 기술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USB로 직접 연결되었을 때에만 작동되도록 되어 있어, 기종이 맞다면 차량 오너가 아닌 동승자의 스마트폰과도 접촉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해 5월~6월 전시된 현대로템 동력분산식 EMU-250열차 목업. /윤은호 기자

철도차량과 스마트 기기 접목 가능성 없을까

이러한 스마트 기술이 철도의 경쟁 교통수단인 자동차에서 먼저 구현되었다는 점은 교통 전반적 측면에서는 축하할 일이지만, 경쟁 교통수단이라는 측면에서는 우려가 더 깊어질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위기는 곧 기회이기도하다. 한국철도는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스마트철도를 주창, 관련 기술을 연구해온 실적이 있다. 이러한 기술을 철도차량에 접목해, 탑승자의 스마트 기기와 철도차량간의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강화한다면, 구글과 철도회사의 협력도 가능하고, 탑승자들도 철도를 더욱 가깝게 느낄 수 있지 않을까.

다행히 국내외 철도차량 기술 개발 사례를 접목해보면 관련 가능성이 완전히 없는 것은 아니다. 몇 가지 사례를 통해 가능성을 제안하고자 한다.

첫번째 사례는 지난 2017년 5월 용산역과 광주송정역에서 품평회를 가지고, 이어 부산철도국제기술전까지 출품되었던 EMU-250열차다. 우선 창원-부산간 신규노선을 중심으로 KTX 구간이 아닌 중부내륙선이나 서해선에 2020년까지, 최고속도 320km/h의 KTX 대응 열차는 2021년 납품될 것을 전제로 개발되고 있는 이번 노선에는 특실에 한국철도 차량 최초로 VOD 서비스가 도입될 예정이다.

특실에 제공되는 것이기는 하지만, 여객차량 내 VOD 모니터를 추가한다는 것은 철도차량의 서비스적 측면에 있어서도 중요한 차원으로 작용할 것이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코레일의 행동을 생각해 보면 모니터에 내보낼 콘텐츠 서비스 회사를 선정해 도급계약을 떼고 VOD서비스의 내용을 통제하려고 할 것이다. 문제는 비슷한 내용을 가진 과거의 코레일 내 시도들이 모두 실패에 이르렀다는 점에 있다. 그렇다면 VOD모니터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보다는, 사용자의 스마트 기기와 연동해 추가모니터 기능이나 스마트 기기 연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어떨까. 안드로이드 오토처럼 ‘안드로이드 트레인(Android train)’을 제공하는 것이다.

▲지난해 12월 토쿄철도기술전에서 선보인 일본차량(日本車両)의 통합형 여객정보시스템. /윤은호 기자 (철도신문DB, 1257호 게제)

두번째로 지난 토쿄철도기술전에서 선보인 일본차량(日本車両)의 통합형 여객정보시스템에 다시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일본차량이 작년 도쿄철도기술전에서 소개한 여객정보시스템은 승무원의 안내용 패널과 차내 안내 LED, 그리고 열차 측면 행선지 안내기를 동일한 시스템으로 연동해, 일체화된 차내외 여객정보 안내를 꾀하고 있다. 또한 차내용 Wi-Fi를 통해 실시간 열차정보 제공도 제공하고 있으며, 열차 운행 중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의 대처도 제공하고 있었다.

물론 차내 와이파이가 외부 인터넷 접속을 막아두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어서, 개인의 정보를 통제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은 문제점이 있고, KTX처럼 Wi-Fi로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경우에는 접목이 전혀 불가능해진다. 이 시스템을 적용하기에는 국내 사정과 너무 다른 점이 많다. 그렇다면 와이파이가 아닌 코레일톡 플러스(Korail Talk+) 등의 어플리케이션이나 개인 VOD모니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면 어떨까.

▲어플리케이션 ‘이번에 내려요’ (구글플레이 캡처)

그래서 마지막으로 버스를 활용한 스타트업 기업의 어플리케이션 ‘이번에 내려요’의 아이디어도 결합가능성이 있는 키워드로 생각한다. 안드로이드 오토처럼 철도차량 좌석과 LED 서비스, 스마트폰과 코레일톡 등의 어플리케이션을 결합한다면, 승차객이 열차에 탑승했는지의 여부를 확인하고, 내려야 할 곳을 안내해주며, 비정상 승차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것이다. 그렇다면 승객에게도, 승무원에게도 편리한 스마트철도 경험을 제공할 수 있지 않을까.

스마트 철도에 대한 논의는 아직 시작단계라고 생각한다. 스마트철도를 통해 철도 운영을 어떻게 혁신할 수 있지에 대한 논의는 많지만, 이를 통해 철도가 다른 교통수단보다 타고 싶고, 더 많이 이용하고 싶은 교통수단으로 소비자들의 마음에 자리잡을 수 있을지에 대한 논의는 많지 않다. 이번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향후 안드로이드 진영의 발달, 네비게이션 시장의 위협보다 한국 철도산업, 그리고 스마트철도 논의를 먼저 떠올리게 된 이유다. /윤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