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한국철도 국토교통부 경부선 전철 급행화 사업 오늘 착공

경부선 전철 급행화 사업 오늘 착공

금천구청·군포역 대피선 설치공사… 급행 운행횟수 증가, 23분 절감 효과 기대

355
0
SHARE

(철도신문)=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경부선 급행전철 확대 운행을 위한 “급행화 공사”를 20일 착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사는 기존의 경부선 급행전철을 추가·확대 운행하기 위해 금천구청, 군포 2개역에 대피선(급행전철 통과 선로)을 설치하는 것으로 7.20일 착공하여 ‘19년 하반기에 준공할 예정으로 총 254억 원의 공사비가 소요될 예정이다.

급행화 사업이 완료되면 급행전철 운행횟수 증가, 환승시간 단축 등으로 경부선을 이용하는 국민들의 출·퇴근이 더욱 편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일반→급행 전환을 통해 현재 34회 이던 운행횟수가 하루 20회 이상 증가하여, 현재 50분의 급행 운행간격이 약 30분 수준으로 단축 가능하게 되며, 용산~천안 급행 이용 시 일반 전철 시간 대비 23분이 절감된다는 설명이다.

또한, 경부선(서울~천안) 전철과 과천·안산선(오이도~남태령) 전철의 환승으로 하루 약 25만 명이 이용하는 금천구청 역 에도 급행전철 정차가 가능해져 출·퇴근 시 급행전철 접근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청량리 또는 광운대역까지 바로 운행되는 급행열차가 추가 되어 환승시간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7월 국민의 출·퇴근 시간 단축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대통령 공약 및 국정과제에 반영된 “수도권 전철 급행화 방안“에 따른 일환으로 추진 한다고 밝혔다./박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