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도시철도 서울 서울교통공사 2호선 첫 100만km 무사고 달성한 ‘전기욱 기관사’

서울교통공사 2호선 첫 100만km 무사고 달성한 ‘전기욱 기관사’

396
0
SHARE
전기욱 기관사(좌)가 이용만 서울교통공사 승무본부장(우)에게 100만㎞ 달성 기념 축하를 받고 있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대림승무사업소 소속 전기욱(59) 기관사가 지난 13일(금) 오후 3시 9분 2호선 2299 열차를 운전해 대림역에 도착하면서 무사고 100만㎞를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5월 서울교통공사 출범 이후 두 번째로 ‘100만㎞ 무사고 기관사‘가 탄생했다. 서울 지하철에서 이용자수가 가장 많은 2호선에서는 최초다. 서울 지하철 기관사로는 역대 네 번째다.

100만㎞는 지하철로 지구에서 달까지 약 2.6회 가거나 서울에서 부산을 2천538회 왕복 한 거리라고 설명했다.

전 기관사는 1983년 9월 (구)서울지하철공사 기관사로 입사해 구로승무사업소에서 업무를 시작 한 이후 지난 35년간 한 차례의 사고도 없이 안전하게 지하철 2호선을 운행하며 1997년 40만㎞, 2004년 60만㎞, 2011년 80만㎞ 무사고 운전을 달성했다.

운전중인 전기욱 기관사

전 기관사는 “무사고 100만㎞를 달성하고 퇴직하는 동료가 많지 않은데 퇴직 1년 6개월을 앞두고 달성할 수 있어서 기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박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