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in news 평창올림픽 성공 이끈‘KTX’…패럴림픽 성공까지 잇는다

평창올림픽 성공 이끈‘KTX’…패럴림픽 성공까지 잇는다

463
0
SHARE
사진=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철도신문)=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평창 동계패럴림픽 기간인 3월 9일(금)부터 18일(일)까지 10일 간 개최되는 패럴림픽기간 동안 이동이 불편한 국내·외 휠체어 관광객의 원활한 개최지 접근을 위해서는 세심한 교통 서비스로 다양한 수송 대책을 마련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패럴림픽 기간 인천공항~강릉 간 4회를 포함하여 경강선 KTX를 하루 편도 주중 22회, 주말 30회 운영하고, 편성 당 휠체어 좌석을 기존 5석에서 15석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휠체어 좌석의 경우, 장애인용 화장실 등 시설을 갖춘 1, 2호차에 10석을 추가로 확보하고, 비휠체어 장애인을 위해 3~8호 차량 객차 당 10석씩 총 60석을 우선예약 좌석으로 운영한다.
단, 출발 20분 전까지 예매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일반석으로 전환된다.

아울러 교통약자의 열차 승하차 및 환승 등을 지원하기 위해 코레일 장애인 도우미 제도를 확대·운영하고, 특히 해외 휠체어 이용객의 인천공항~개최지 이동 간 서비스 사각지대가 없도록 인계 지점 및 소관구역을 명확히 하는 등 기관 간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폐회식(3. 18.) 에는 외국인 10여 명을 포함한 450여 명의 휠체어 장애인 관중이 현장을 찾을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티켓 중복 구매율과 대중교통 분담율 등을 고려하여 충분한 수준의 철도 수송 공급(휠체어석 주말 450석, 인천공항發 60석)을 확보했다.

한편, 지난달 25일 폐막한 올림픽에는 총 32.5만 명이 KTX와 시외·고속버스 등 대중교통을 통해 방문하였으며, 차량은 총 96만 대가 방문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번 올림픽에는 누적 140만 명이 방문하는 등 흥행에 크게 성공하였는데, 그 이면에는 고속도로망 확충 및 통행료 면제 등과 함께 경강선 KTX 신설과 시외·고속버스 증차 등 편리한 대중교통, 그리고 “Go 평창” 등 새로운 O2O 서비스가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기간 교통수송 분담표(국토부제공)

특히, 경강선 KTX는 수도권~개최지 간 이동시간을 2시간 내외로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정시성을 확보하여 원활한 올림픽 수송에 크게 기여했으며, IOC는 평창 올림픽의 대표적 유산으로 교통 인프라를 언급한 바 있다.
국토부는 올림픽 성공을 이어가기 위해 패럴림픽 기간에도 조직위 교통관리센터에 국토부 인력을 파견하여 패럴림픽 수송 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상황반을 편성하여 운영하는 등 원활한 교통 운영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박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