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in news 지하철 화재 대피, 심폐소생술 게임처럼 익혀요

지하철 화재 대피, 심폐소생술 게임처럼 익혀요

212
0
SHARE
반포역 지하 1층에 위치한 ‘디지털 시민안전체험관’ 전경 사진

(철도신문)=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화재 상황을 마치 실제처럼 체험하며 안전한 대처방법을 몸으로 익힐 수 있는 무료 ‘디지털 시민안전체험관’을 7호선 반포역에 9일(금) 개관했다.

지하철 운영기관 최초로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해 설립한 이 체험관은 일반 시민 뿐 아니라 초중고 학생들이 단체로 이용할 수 있도록 연면적 220㎡ 규모로 마련됐다. 게임 형식의 체험기기를 도입해 체험자들이 지하철 재난 상황을 유익하면서도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다.

체험관에서는 지하철역 내 비상전화로 화재 상황을 신속하게 신고하는 일부터 소화기로 진화하기, 비상마스크 찾아 쓰기, 자세 낮춰 탈출하기까지 모든 상황을 가상현실(VR)로 체험할 수 있다. 또 소화기, 자동심장충격기, 손전등 등 실제 안전장비도 사용해보고 심폐소생술도 익혀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가상현실이란 컴퓨터 그래픽을 활용해 가상의 상황을 실제처럼 표현해주는 IT기술이다. 고글을 쓰고 체험할 수 있다.  시민안전체험관에서는 역 승강장 화재, 열차 화재, 터널 내 운행 중인 열차 내 화재 상황을 가상현실을 통해 실전처럼 경험할 수 있다. 체험자는 특수 고글을 쓰고 조정버튼을 이용해 화재 현장에서 해야 할 행동을 순서(신고→진화→마스크쓰기→탈출)대로 한 후 탈출하면 된다.

체험관에는 게임을 하듯이 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는 참가자 순위 결정 방식의 심폐소생술 시뮬레이터도 설치돼있다. 시뮬레이터는 상반신 인체 모형에 적정한 압박 깊이와 압박 속도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할 때만 점수를 얻도록 되어 있어 재미있고 정확하게 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다.

체험관에는 이 외에도 화재용 비상마스크, 손전등,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해볼 수 있는 안전장비 체험장과 안전사고 대처 방법을 동영상으로 학습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올 8월까지 전동차 운전 체험기와 공사 현장 사고를 경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 체험 콘텐츠도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