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한국철도 철도공사 서울~강릉 KTX 오늘(2월)부터 하루 51회(편도) 확대 운행

서울~강릉 KTX 오늘(2월)부터 하루 51회(편도) 확대 운행

304
0
SHARE

(철도신문)=코레일이 평창동계올림픽 수송 지원을 위해 2월 한 달 동안 서울∼강릉 KTX 운행 횟수를 크게 늘린다. 하루 편도 주중 18회, 주말 26회 운행하던 것을 하루 편도 51회로 확대 운행하며 인천공항 제2터미널(T2)~강릉 16회, 서울∼강릉 10회, 청량리∼강릉 10회, 상봉∼강릉 15회 운행한다.

경강선 운행횟수 조정과 관련해 기존 운행하던 KTX, 일반열차, 전동열차 운행 계획이 일부 조정된다.

2월부터 기존에 지방∼인천공항(T2)간 운행하던 KTX 22회를 서울 용산역까지만 운행하며, 주중에만 운행하던 일부 열차는 운행을 중지한다. 지방의 인천공항 이용객은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서 KTX 공항 버스(20∼30분 간격)를 이용하거나, 서울역에서 공항철도(일반 289회, 직통 52회)로 환승 가능하다.

또한, 일반열차와 전동열차는 올림픽 기간 평시보다 많은 KTX 운행에 따른 열차 경합 및 선로용량 확보 등으로 일부 조정된다. 청량리역에서 출발하는 무궁화호 왕복 4회 및 관광열차 정선아리랑열차의 시종착역은 한 달 동안 만종역으로 조정되며, 3월부터는 청량리역까지 다시 운행할 예정이다.

경춘선 전동열차 중 일부(주중 왕복 25회, 주말 왕복 20회)는 지난 26일부터 청량리에서 상봉으로 종착역을 변경해 운행하고 있다. 유재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경강선의 KTX 운행횟수가 대폭 늘어난 만큼 전동열차나 일반열차가 일부 지연될 수 있다”며 “국제적 행사인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수송 지원인 만큼 열차운행 조정에 대한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