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철도뉴스 도시철도 서울시, 입춘 맞아 ‘달리는 북한산’ 문화철도 차량 운행

서울시, 입춘 맞아 ‘달리는 북한산’ 문화철도 차량 운행

73
0
SHARE
‘달리는 북한산’ 열차 실내. (사진=서울시)
(철도신문)=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은 새봄을 앞두고 우이신설선 운행 열차 1편성을 ‘달리는 북한산’으로 꾸며 시민에게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우이신설선은 달리는 문화철도를 표방해 상업 광고 없이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달리는 미술관’, ‘달리는 도서관’ 차량을 운영한데 이어 무술년 새해에는 서울시민 모두가 건강하고 자연친화적인 일상을 지냈으면 하는 바람에서 ‘달리는 북한산’ 콘셉트를 마련했다.

편당 2량으로 구성된 우이신설선 차량에 꾸며진 ‘달리는 북한산’은 서울의 명산인 북한산의 정상에서 바라보는 실제 풍경을 입체적으로 부착했다.
특히 우이신설선은 북한산에 이르는 가장 빠르고 편안한 교통수단으로, 정릉역·솔샘역·화계역·북한산우이역 등에서 이어지는 다양한 길로 북한산을 오를 수 있다. 가오리역 인근에는 서울의 미래유산으로 등록된 동요 ‘반달’의 작곡가 윤극영 가옥과 영화 <1987>에서 민주열사의 이름을 부르며 엔딩을 장식한 문익환목사의 통일의 집도 있다. 419묘지역에는 근현대사기념관과 민주열사 묘역이 있어 자녀의 현장학습 나들이로 그만이다.

한편 2017년 9월 2일 우이신설선 개통과 함께 시작된 <달리는 문화철도>는 역사 및 차량 곳곳에서 쾌적한 지하철 환경을 선사하기 위해 계속 진행되고 있다. 36량의 우이신설선중 4량에서 만날 수 있는 <나도 기관사>는 철도의 진행방향이 훤히 보이는 무인지하철의 장점을 활용해 재미난 탑승감을 제공하고 있다. <나도 기관사> 전용 모자를 쓰고 운전대에 레버와 버튼을 눌러보며 지하철 기관사가 되어보는 체험은 덤이다.

‘아트스테이션’ 전시는 2018 평창문화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한중일문화올림픽 한중일아트포스터전> 초청작 ‘100개의 바람 100인의 바램’ 전시를 기존 타이포비엔날레 전시와 교체해 전시하는 등 시즌마다 새로운 예술작품들로 구성될 예정이며, 문화예술광고만을 게재하는 원칙 또한 유지된다./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