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in news 올림픽 기간, 안심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하세요

올림픽 기간, 안심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하세요

86
0
SHARE
평창올림픽 엠블럼과 마스코트를 랩핑 운행하는 KTX산천(사진=코레일 제공)

(철도신문)=국토교통부는 올림픽 기간 동안 평창을 방문하는 국내외 승객들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올림픽 대비 “철도안전대책”을 마련·시행하고, 경강선 KTX 임시열차 운행계획을 수립·확정하였다.

올림픽 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테러 등 비상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하여 철도 보안검색을 확대 실시하고, 철도경찰을 집중 투입하여 철도역과 열차 내의 치안도 강화한다.

올림픽 기간 중 많은 승객들이 이용하는 인천공항역, 서울역 등 주요역에는 엑스레이 검색대, 폭발물 탐지장비 등을 활용하여 보안검색을 강화하고, 탐지견을 활용하여 철도역에 대한 순찰도 강화한다.
또한, 철도경찰이 열차에 집중 탑승하여 열차 내 범법행위 적발 등 치안활동을 강화하고, 눈이 많이 내리는 강원지역의 계절적 특성을 고려하여 폭설 등에 대비한 대설대책도 마련하였다.

눈이 오는 경우에는 열차운행을 개시하기 전에 강릉차량기지 등 주요 거점에 배치한 제설열차를 통해 선로 위에 쌓인 눈을 제거하고, 열차 운행 시에는 적설량에 따라 안전하게 서행운전을 시행한다.

열차운행 중지 등 비상 상황 시, 전세버스·택시 등 대체수송 수단을 적극적으로 투입하여 승객의 불편을 최소화한다. 아울러, 차량고장 발생 등 비상 시에 대비하여 기중기 등 사고복구를 위한 장비를 강릉차량기지 등 주요 거점에 상시 배치*하고, 예비열차(3편성)도 확보하여 비상 시에 신속하게 투입할 수 있는 곳에 전진 배치한다.

한편, 철도사고·장애의 발생을 차단하고 비상 시 신속한 상황대응을 위해 국토부와 철도공사 등이 합동으로 안전 취약요소를 사전에 철저히 점검하고, 올림픽 기간 중의 현장 안전감독도 강화한다.

올림픽 기간(2. 8∼2. 25)에는 국토부 철도안전감독관(12명)을 청량리역·강릉역 등 주요 거점에 상시 배치하여 집중 점검하고, 철도공사와 철도공단도 올림픽, 설 연휴, 해빙기에 대비한 철도안전 확립을 위하여 분야별, 지역별로 지속적인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토부·철도공사·철도공단 등이 상황반을 연계 운영하여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비상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