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in news 철도공단, 한국형 철도통합무선망(LTE-R) 전국 확대

철도공단, 한국형 철도통합무선망(LTE-R) 전국 확대

183
0
SHARE

(철도신문)=한국철도시설공단은 원주∼강릉 고속철도에서 상용화에 성공한 한국형 철도통합무선망(KR LTE-R)을 전국 철도망에 확대 적용한다고 31일 발표했다.

LTE-R은 4세대 무선통신 기술인 LTE를 철도환경에 최적화한 국산 시스템으로 LTE-R 4세대 무선통신 기술인 LTE를 철도환경에 최적화한 국산 시스템이며 열차·관제센터·유지 보수자·운영기관·정부기관 간에 정보를 초고속 무선통신으로 주고받아 열차운행의 안전성과 편리성을 크게 강화할 수 있는 철도무선통신시스템 기술이다.

철도공단은 지난해 원주∼강릉 고속철도 구간에 KR LTE-R 설치·시험을 거쳐 활용성을 입증했고 기존 열차무선설비의 1∼2세대 무선통신방식(VHF,TRS) 혼용을 해소하고자 정부 부처와 협의를 거쳐 전국 철도망에 KR LTE-R을 확대 적용하는 중·장기 계획을 마련했다.

KR LTE-R이 전국 철도망에 확대되면 열차무선 통신방식 혼용을 해소하고 선로변 철도시설의 실시간 모니터링, 사물인터넷서비스(IoT) 기능을 접목한 안전·자산관리 등 서비스 도입이 가능하다. 또한 국가 재난안전통신망(PS-LTE)과 연계로 철도현장 등 재난상황 발생시 재난통신망을 지원해 국민 안전향상에도 기여하게 된다.

철도공단은 오는 2027년까지 전국 철도노선 총 4,726㎞에 KR LTE-R을 확충할 계획이며 1만3,000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철도공단 관계자는 “이 사업은 2027년까지 전국 철도노선 총 4726km에 9500억원의 규모로 확충된다”며 “1만3000명의 일자리 창출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철도공단은 지난 30일 SK 텔레콤 컨소시엄과 대구선(동대구∼영천) 복선전철, 동해남부선 부산∼울산 복선전철사업의 일광∼태화강 구간, 울산∼포항 복선전철사업의 태화강∼건천 구간 등 총 110㎞에 KR LTE-R을 설치하는 151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