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한국철도 시설공단 ‘근대 철도 역세권 연구서’ 번역본 발간

‘근대 철도 역세권 연구서’ 번역본 발간

92
0
SHARE
정병철 철도박물관 관장/홈페이지 제공

(철도신문)=코레일 철도박물관은 1910년대 철도 연구서 ‘조선철도역세일반’의 현대어 번역본을 발간했다.  ‘조선철도역세일반’은 1914년 조선총독부 철도국에서 발행한 연구서적으로 1913년 당시 철도역 주변의 생산물, 교통, 인구, 관공서 등 철도 역세권 관련 정보가 총망라된 기록물로 일제강점 초기 역세권 경제생활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는다.

철도박물관은 고전일본어와 한문 혼용으로 작성돼 있다. 박물관 소장품이라 일반인이 접근하기 어려웠던 고서적 원본의 현대어 번역을 경기도 지역문화예술 육성사업 지원을 받아 완성했다. 올해 1월에 대중에게 공개된 이 번역본은 총설과 각 역에 대한 설명으로 나뉜다.

총설은 위치와 지세, 구획, 인구, 농산, 수산, 광업, 철도, 해운, 강운, 도로, 금융기관, 상업 순으로 구성돼 있고, 각 역은 경부본선, 경인선으로 구분해 실었다.

정병철 코레일 철도박물관장은 “개관 30주년을 맞이해 박물관에서 소장중인 연구서의 번역본을 발간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근대 철도역 주변의 경제상황을 연구하는 데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