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in news 철도인 신년교례회 개최, ‘희망의 철도’ 안전 확보할것

철도인 신년교례회 개최, ‘희망의 철도’ 안전 확보할것

170
0
SHARE

(철도신문)=18일(목) 오전 용산구 소재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2018 철도인 신년교례회』를 개최했다.

국토교통부가 후원하고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협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각계각층의 철도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새해를 맞이하고 철도의 미래를 조망하는 자리로 매년 개최 된다.

이날 행사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조정식 국토교통위원장, 김영우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직무대행, 유재영 한국철도공사 사장 직무대행, 전 현직 철도 기관장 등 철도 주요인사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신년사를 통해 “안전성을 제고하고 안전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며, 세계 철도 산업의 확대로 인한 성장을 낙관하며, “철도가 친환경 교통수단인 만큼 철도망 확충이 국가 발전의 동력이며,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등이 실현 되도록 정부의 적극 힘쓰겠다” 밝혔다.

김영우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불확실한 변화의 물결에 맞서 우리 철도가 국민의 눈높이와 니즈에 맞춰 변화하고 혁신해 나가는데 매진해 나갈 것”이라며 새해를 다짐했다.

유재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올해 국민이 체감할 만한 안전 대책을 세우기 위해 현장 점검과 제도 개선을 견고히 추진해나갈 것”이라며 “철도 전반에 빅데이터·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철도의 공공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철도협회는 “해외수출지원센터” 설립을 통해 국내의 철도전문기업이 해외로 나아가는데 있어 아낌없는 정책적, 재정적 지원과 함께 국내외 철도산업진흥과 수출을 위한 구심점 역할을 해 나갈 것을 밝혔다.

이날 함께 진행된 ‘해외진출성과기업’에 대한 시상이 이어져 해외 진출사업으로 철도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현대로템, LS산전, 도화엔지니어링, 평화엔지니어 등에게 포상 했다./박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