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도시철도 대구/부산 100년 전통 대구선 ‘복선전철’로 탈바꿈

100년 전통 대구선 ‘복선전철’로 탈바꿈

내년 하양~영천 구간 운행성 변경 돌입

15326
0
SHARE

(철도신문)=100년 전통의 대구선이 복선전철로 탈바꿈한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김효식)는 대구선 동대구∼영천 간 41.1km 단선 비전철 구간을 복선 전철화하는 사업이 2019년 말 개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대구선은 경부선과 중앙선을 연결하는 주요노선으로 1918년 개통돼 내년이면 개통 100주년을 맞이한다. 앞서 공단은 지난 2011년 복선전철 개량공사를 착공했다.

기존 운행선에 바로 인접해서 공사가 진행되는 대구선 복선전철화사업은 현재 운행선을 단계별로 바꿔가며 시공하고 있으며, 지난 9월 하양∼영천까지 12.3km 구간 하선을 새로 건설해 신설선으로 운행선 변경을 성공리에 마쳤다. 이후 내년에는 금강∼영천 간 20.7km 구간 운행선 변경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공사가 완료되면 대구선 전 구간이 현재 디젤기관차에서 전기기관차로 변경 운행돼 동대구∼영천 간 운행시간이 29분에서 17분으로 단축되고, 선로용량은 39회에서 136회로 획기적으로 증가되는 등 이용객의 편의성이 큰 폭으로 제고될 전망이다.

김효식 공단 본부장은 “대구선 전철화사업이 완벽하게 개통하는 날까지 운행 중인 열차에 지장이 없도록 안전관리에 전 직원의 역량을 집중 할 것”이라며 “국민들이 더 빠르고, 더 안전하고, 더 편리하게 철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단은 전철화에 따른 운영비용 절감, 대기오염물질 배출저감 등 약 60억원에 달하는 직·간접적인 사회적 편익이 발생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기존 철도와 도로가 교차하는 건널목 15개소가 폐쇄돼 교통사고 위험이 감소되고, 연간 약 25억원 상당의 운영비용이 절감된다는 게 공단의 설명이다./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