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한국철도 시설공단 관광과 교통혜택이 결합된 올림픽 한정판 카드·패스 출시

관광과 교통혜택이 결합된 올림픽 한정판 카드·패스 출시

1924
0
SHARE

(철도신문)=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 한국철도공사 및 한국방문위원회와 함께 관광과 교통혜택이 결합된 올림픽 한정판 카드·패스를 선보인다. 올림픽 한정판은 내·외국인 관람객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편리하게 개최도시(평창, 강릉, 정선)를 방문하고, 경기관람과 함께 전국의 매력적인 관광지를 방문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기획됐다.

내국인 전용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서울-강릉 패스’, 외국인 전용 ‘평창코레일패스’, ‘코리아투어카드 2018 특별판’ 등 세 가지 유형으로 출시된다. 내국인 전용은 국민의 올림픽 경기관람을 유도하고, 숙박수요를 분산하기 위해 출시되는데, 패스는 3일권(10만 원)·5일권(16만 8000원) 두 종류로 올림픽 기간에 이용할 수 있다.

주요 혜택으로는 서울~강릉 고속철도(KTX) 및 영동·태백선 일반열차 무제한 입석(자유석) 이용,  강원도 지(G)셔틀 무료탑승권 증정, 강원지역 주요 관광지 도장찍기여행(스템프 투어)을 통한 올림픽 기념품 증정 등이 있다.

전국 철도 무제한 이용(KTX·새마을·무궁화 전 노선, ITX 청춘, 5대 벨트 관광열차), 전국 6개 도시(서울, 부산, 제주, 인천, 경주, 대구) 시티투어 무료, 전국 관광지도·올림픽 개최지 관광지도 등 관광자료집 제공, 충전형 교통카드(레일플러스 카드) 증정 혜택을 제공한다. 더불어 평창올림픽 외국인 자원봉사자들은 ‘평창코레일패스’를 지원받을 예정이다.

‘코리아투어카드 2018’은 외국인 전용 교통카드로서, 2017년 1월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코리아투어카드의 특별판이다.

이 카드는 올림픽을 계기로 방문한 외국인이 원하는 금액만큼 선불 충전해 전국 대중교통(시내·시외·고속버스, 지하철, 택시)을 이용하고, 각 교통수단 간 환승도 제공해 대중교통 이용의 불편함을 해소했다. 더불어  코리아투어카드 2018 소지자는 전국 178개 제휴업체(쇼핑, 숙박, 관광지, 공연, 전시, 체험, 식음료 등) 2240개 매장에서 최대 50%에서 최소 5% 할인혜택과 선물증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강원지역 주요 관광지 방문객에게는 올림픽 기념품을 증정할 계획이다./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