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도시철도 대구/부산 대구도시철도공사, 필리핀 마닐라 경전철 LRT 2호선 시스템 유지관리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대구도시철도공사, 필리핀 마닐라 경전철 LRT 2호선 시스템 유지관리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16527
0
SHARE
필리핀 마닐라 경전철 LRT 2호선 노선도 출처

(철도신문)=대구도시철도 1호선 개통 20주년을 맞아 필리핀 도시철도 유지관리사업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어, 본격적인 해외 도시철도 시장개척에 나섰다.

대구도시철도공사(사장 홍승활)는 공사가 참여하는 컨소시엄이 약 18억페소(390억) 규모의 필리핀 마닐라 LRT 2호선 시스템 유지관리사업에 낙찰자로 선정되어 사업 수주가 유력하다고 밝혔다.

필리핀 경전철청(LRTA)이 발주한 이번 사업은 마닐라시의 동서를 연결하는 LRT 2호선의 차량, 궤도, 전기, 신호 등 9개 분야 시스템 유지보수와 청소 등을 시행하는 사업으로 과업기간은 2018년 부터 2022년 까지 5년간이다. 공사는 이번 사업에서 차량, 전기 등 2~3개 분야의 기술자문 및 기술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지난해 11월 신사업개발단을 출범시켜 해외 도시철도 운영 및 유지관리 사업에 도전장을 내민 공사가 1년만에 첫 번째 개가를 올린 것은 홍승활 사장의 해외사업에 대한 강력한 추진의지, 필리핀 마닐라개발청(MMDA)과의 협력사업을 통한 대구시의 적극적인 지원, 국토부에서 주관하고 해외건설협회에서 시행하는 ‘해외건설 시장개척 지원사업’의 선정 등 지자체와 공공기관간의 협업과 소통으로 이루어낸 결실이라는데 그 의미가 더 크다고 한다.

또한, 최근 고속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개발도상국에서 모노레일 등 경전철의 건설이 각광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공사는 특히 모노레일 사업이 향후 충분히 시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우선 싱가포르 센토사 모노레일 운영 및 유지관리 사업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나아가 대구시의 지원 등을 통해 필리핀, 태국 등 해외 모노레일 건설 분야에 까지 사업영역을 넓힌다는 복안이다.

공사는 20년간의 대구 도시철도 운영 노하우와 2015년 개통한 3호선 모노레일을 안전하게 운영·유지관리하고 있는 기술력과 경험을 강점으로 내세워 경쟁 업체와 차별성을 두고 사업에 참여한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