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도시철도 대전/광주 광주도시철도공사 최초 ‘기술사 2관왕’ 탄생

광주도시철도공사 최초 ‘기술사 2관왕’ 탄생

토목팀 김흥규 대리, 토질및기초기술사 합격

8774
0
SHARE

(철도신문)=광주도시철도공사 최초로 기술사 2관왕이 탄생했다. 공사는 토목팀 김흥규 대리(44)토질및기초기술사시험에 최종 합격, ‘토목시공기술사취득에 이어 기술사 2관왕에 올랐다.

토질및기초기술사는 지하공간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과 실무기술을 겸비한 이에게 부여하는 자격증으로, 이번 제113회 토질및기초기술사시험은 광주 전남에서 단 3명이 합격했다.

김흥규 대리는 지난 2004년 공사에 입사, 토목구조물 유지관리 업무를 전담하며 전문성을 쌓아가던 중 2009년 토목시공기술사에 합격했다. 이후 다시 토질및기초기술사에 도전, 준비 5년 만에 기술사 2관왕의 타이틀을 얻었다.

김흥규 대리는 현장 경험이 쌓여갈수록 이 노하우를 갈고 다듬어 공사 발전에 이바지하고 싶다는 생각도 함께 높아져갔다면서 끊임없는 격려와 관심으로 응원해준 가족과 동료 직원들에게 감사드리며, 광주도시철도의 기술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총 6인의 기술사를 보유, 기술업무의 전문성을 보다 강화하고 있다. 이는 그간 사내 학습분임 연구 모임결성을 통한 자발적인 학습분위기 조성 및 기술인력 양성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 회사 측의 적극적인 지원이 뒷받침 되었다는 분석이다./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