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도시철도 서울 현충원 묘역 정화 봉사활동 하는 현대로템

현충원 묘역 정화 봉사활동 하는 현대로템

순국선열 참배 및 비석 닦기·헌화 등 묘역 정화 활동…사회적 책임 실천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철길 타고 찾아가는 소외이웃’ 일환

819
0
SHARE

(철도신문)=현대로템은 지난 2일 서울시 동작구에 위치한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순국선열에대한 참배와 묘역 정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은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을 추모하고 방산업체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마련됐다. 봉사활동에 참가한 현대로템 직원들은 현충탑에서 진행된 순국선열에 대한 참배를 마친 후 묘역으로 이동해 비석에 쌓인 먼지를 닦아내고 화병에 시든 꽃들을 수거해 새 꽃으로 헌화했다. 또 묘역 주변 잡초를 제거하는 등 묘역 정화 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현대로템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철길 타고 찾아가는 소외이웃’의 4호선(동작역 현충원) 지역 봉사활동이다. 이 프로그램은 현대로템이 제작한 철도차량이 운행되는 노선 인근 소외이웃을 돕는 사회공헌 활동으로서 현대로템은 서울역 쪽방촌 봉사활동(1호선), 홍대입구역 영아일시보호소 지원(2호선), 시청각장애인 문화해설사 양성 교육 지원(3호선), 국가유공자 이동 편의 장비 지원(4호선)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방위산업 기업으로서 국가와 사회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현충원이 있는 4호선 인근까지 사회공헌 활동 영역을 확대했다”며 “순국선열의 뜻을 기리는 의미 깊은 행사라 앞으로도 꾸준히 현충원을 찾아 봉사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지난 6월 저소득 국가유공자들에게 전동스쿠터 및 전동휠체어 등 이동 편의 장비 구입비를 전달했다. 3000만원 상당의 후원금은 현대로템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급여 기부를 통해 마련됐으며 현대로템은 향후에도 국가유공자 지원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이연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