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한국철도 SR 18일 발생한 SRT 울산역 승강문 사고, 기장의 착각으로 발생된 것으로 밝혀져

18일 발생한 SRT 울산역 승강문 사고, 기장의 착각으로 발생된 것으로 밝혀져

급한 생리현상 으로 출입문 개방 후 닫힌 것으로 착각한 기장 실수

369
0
SHARE

(철도신문)=지난 18일(수) 발생한 SRT 327열차의 울산역 정차 후 승강문이 열리지 않아 탑승객 125명이 승․하차를 하지 못하고 부산까지 운행 후 하차한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주)SR이 승강문 취급 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담당자들의 부주의에 의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재발방지를 위해 구체적인 예방대책을 마련하는 등 관련 업무절차를 전면 재점검 하겠다고 밝혔다.

SR 자체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해당 열차가 울산역에 도착 후 담당 기장이 급한 소변해소를 위해 승강문을 개방하지 않은 것 이라고 밝혔다.
즉 기장은 생리현상을 해소한 후 승강문이 닫혀있자, 열었다가 닫힌 것으로 착각해 열차를 출발 시킨것으로, 당시 객실장의 출발신호 없이 임의 출발했으며, 객실장 역시 승강문이 열리지 않았음에도 수동조치를 시행하지 않는 등 대응조치가 미흡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SR은 곧바로 하차하지 못한 110명 고객에게 운임 전액을 환불하고 부산에서 출발하는 열차에 환승시켜 울산역까지 이동토록 했으며, 미승차 고객 15명은 뒤이어 온 고속열차에 승차시켰다.

SR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승강문 개방절차를 재정비하고, 기장과 객실장 등에게 승강문 개방 미취급시 비상레버 취급 특별교육을 실시키로 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열차 출발 전 신호상태를 무선통화를 통해 최종 확인하고, 정차 후 10초 이내에 승강문이 열리지 않을 경우 수동으로 개방하게 되며, 정차역 진입 시 기장과 객실장간 상호 무선교신이 의무화된다.
또한 돌발상황 발생으로 기장이 운전실을 이석할 경우 무전기를 반드시 휴대키로 했으며, 각 승무센터에서는 기장 및 객실장을 대상으로 사고사례 특별교육을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박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