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in news 코레일, 철도문화전 사흘간 1만5000명 찾았다

코레일, 철도문화전 사흘간 1만5000명 찾았다

287
0
SHARE

(철도신문 뉴스 T)=제2회 철도문화전에 사흘간 1만5000여명의 인파가 몰렸다. 코레일이 개최한 국내 최대 철도 문화축제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옛 서울역사에서 열렸다.

공연, 전시, 체험 등 철도와 관련된 각종 문화콘텐츠가 한자리에 모인 철도문화전이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옛 서울역사(문화서울역 284)에서 열렸다. 개막식이 열린 첫날은 축하공연, 전문가 강연 등 모든 행사가 만석이었고, 토요일인 19일에는 약 7000여 명의 관람객이 전시장을 꽉 채워 열기를 실감케했다.

전시 기간 동안 가장 많은 관람객이 찾은 곳은 철도 모형 전시관이었다. 중앙홀에 전시된 62년 전 만들어진 증기기관차 모형앞은 카메라 셔터 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양 옆에 설치된 모형 전시관에서는 철도 차량은 물론 역사와 선로, 각종 주변 시설까지 완벽하게 재현해낸 디오라마가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실제 차량이 운행되는 모습을 정교하게 구현해낸 우수작들이 다수 전시됐다.

아울러 KTX 종이모형을 조립하는 모형만들기 교실과 기차의 기관실을 눈앞에서 볼수있는 가상현(VR) 등 각종 체험장도 인기를 뽐냈다. 철도의 과거와 미래를 조명하는 철도 전문가들의 강연과 폐철도용품을 활용한 연주 퍼포먼스, 코레일 심포니오케스트라의 아름다운 멜로디에도 열띤 호응이 이어졌다.

유재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철도는 단순한 교통수단을 넘어 국민 생활의 중심으로서 문화적 가치를 제공해왔다”며 “새로운 철도시대를 여는 성장동력을 철도 문화예술 콘텐츠에서 찾겠다”고 말했다./이연숙 기자